본문 바로가기

 

by 멋진~posted Aug 15, 2007

 

 

 

지난 토요일에 에이즈 가정을 심방할 때 몇 번을 갔던 곳임에도 불구하고,

 

처음으로 이 집을 발견했다.

 

 

 

전통 아프리칸 가옥이라고...패스터가 어쩐지 미안한 듯, 부끄러운 듯…

 

우리로 치면 초가집인 셈.

 

피그미 빌리지나 박물관에 있는 줄 알았더니 바로 키갈리 시내에도 있었네.

 

 

 

나 자랄 때만 해도 우리 동네에도 초가집이 몇 채 있었다.

 

그러니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로 날아다니는 기분이 들지?

 

 

 

1980년에 청담동의 한 건설현장에서 근무한 적이 있었다.

 

점심을 먹으러 지금의 도산공원 근방까지 가면

 

 그곳 으리으리한 저택들 사이에 판자 집이 두 채인가 남아있었다.

 

나도 가난하게 자라서 나름 공부에 대한 한,

 

부에 대해 거친 마음으로 부모님에 대한 원망이 있었던 때라서

 

그 판자 집에 누군가 청소년이 자라고 있다면

 

사회에 대한 저항을 갖고 자라지 않게 해달라고 기도했었다.

 

엊그제 이 집을 보며 다시 동일한 기도가 나온다.

 

바로 언덕 건너편에 청담동 저리 가라하는 커다란 저택들이 들어서고 있기 때문이다.

 

 

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이곳은 외국인이 살 수 있는 집 값이 엄청나게 비싸서

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보통 600불 선에서부터 어떤 집은 한 달 1,500불짜리도 있다.

 

             아니다. 까치루 저 위의 한 아파트. 아마 르완다 최고가의 아파트인 것 같다.

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그 집은 한 달에 2,800불이다.

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미국에서 온 자매가 뉴욕보다 비싸다고…

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당연한…

 

대부분이 흙 벽돌 집인데 지금 정부에서 재개발을 추진하고 있다.

 

얇게나마 시멘트 벽돌을 사용하게 하는데

 

안전을 생각할 때 시멘트를 조금이나마 사용한 집이라야 외국인들이 살 수 있다.

 

흙 벽돌 집은 나무 기둥으로 한 번 툭 쳐도 구멍이 뻥 뚫린단다.

 

외국인 거주자, 선교사는 뭔가 가진 게 있다고 생각되어

 

도둑 침입의 대상이 될 수 있는 곳이라서…

 

 

 

암튼, 그 집에 누군가 살고 있는가? 물었더니 그렇단다.

 

 차마 아이들이 자라느냐고는 묻지 못했다.

 

무감바지 피그미 빌리지의 아즈만이 생각나기도 하고…

 

이상하게도 이곳에 와서 아이들이 힘겹게 자라는 것을 보면

 

꼭 도와줘야 한다는 강박이 너무 심해져서

 

벌써부터 나를 보호하려는 방어기제가 작동하는가보다.

 

 

 

이 날도 나프탈이라는 아이를 만났는데,

 

지난 5월에 엄마를 잃은 아이, 교회의 한 성도가 보호하고 있다는데

 

그녀조차도 하루하루 먹을 것을 염려해야 하는 어려운 형편에

 

눈도 불편한 모습을 보자니...

 

아이는 그 몇 달 전의 좋은 혈색을 그새 잃고

 

오히려 더 작아진 것 같아 마음이 언짢았다.

 

동네 사람 모두에게 사랑을 받고는 있는 모양인데

 

아이들이 그것만으로 자라지지는 않으니,

 

우유를 대 주겠다고 약속하고,

 

돈을 쥐어주고 나왔지만 그것이 아이를 위해 모두 사용될지도 의문이고…

 

아, 어려운 사람들이 대부분인 이곳에서

 

어려운 사람 만나는 것이 자꾸 마음 힘들어지니…

 

 

 

이 집 앞의 망고나무 꽃이 한참 피어 냄새가 지독하다.

 

망고 잎이 밤 잎 비슷하던데 냄새 지독한 것도 밤 꽃 같다.

 

저 망고나무 가득한 꽃이 다 망고가 되기를…

 

그래서 이 집에서 살아가는 사람에게 수확이 기쁨 가득하길…

 

 

 

그리고 누군가 그곳에서 자라나고 있는 아이의 앞날이

 

망고 꽃처럼 활짝 피기를…

 

List of Articles
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조회 수
32 멋진~ 르완다 [재업] Bgesera 바트와(피그미) 빌리지 투아프리카 105
31 쪼콩~ 남아공 [재업] 거리의 아이들 투아프리카 88
30 멋진~ 르완다 [재업] 비옥한 땅을 풍성함으로 누리기 투아프리카 88
29 멋진~ 르완다 [재업] 뭐든 머리에 이고... 투아프리카 88
28 쪼콩~ 남아공 [재업] 타운쉽(Township) 방문 투아프리카 74
27 쪼콩~ 남아공 [재업] 90KM 마라톤 - 콤라디스 마라톤(Comrades Marathon) - 투아프리카 70
26 깜찍~ 탄자니아 [재업] 9/16 내가 밟는 모든 땅, 만나는 사람들에게 축복이~ 투아프리카 62
25 멋진~ 르완다 [재업] 아프리카 풍물? 투아프리카 45
24 멋진~ 르완다 [재업] 르완다 전통 결혼식 투아프리카 44
23 쪼콩~ 남아공 [재업] 피아니스트 할아버지와 프레쉴리 그라운드(Freshly Ground) 투아프리카 43
22 쪼콩~ 남아공 [재업] 에뜰과 시프리안 투아프리카 41
21 쪼콩~ 남아공 [재업] 90KM 마라톤 - 콤라디스 마라톤(Comrades Marathon) - 투아프리카 37
20 멋진~ 르완다 [재업] 나이로비 Fairview 호텔 투아프리카 36
19 깜찍~ 탄자니아 [재업] 9/17 너와 나는 친구 투아프리카 34
18 쪼콩~ 남아공 [재업] 레즈비언과 배우 지망생 그리고 덜 떨어진 황인 투아프리카 34
17 쪼콩~ 남아공 [재업] 버스 차장 투아프리카 33
16 멋진~ 르완다 [재업] 압축 르완다 문화 투아프리카 30
15 멋진~ 르완다 [재업] 아프리카 vs 아프리카 투아프리카 27
14 깜찍~ 탄자니아 [재업] 9/15 Ⅰ 시내 투어 &TIP TIP TIP 투아프리카 22
13 깜찍~ 탄자니아 [재업] 9/15 Ⅱ 다양한 사람들, 그리고 우리 함께.. 투아프리카 20
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
/ 2